주님도 바보! 나도 바보!

사랑을 하면 바보가 된다고 하죠. 그래서 사랑에 눈먼 사람이란 말이 있죠. 사랑하는 그 사람만이 최고로 보이는 거죠. 그만큼 사랑하는 사람에겐 잘 보이고 싶어 합니다. 좋게 보이고 싶고, 멋지게 보이고 싶고, 예뻐 보이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고 하죠. 왜냐하면 예뻐 보이고 멋지게 보이고 싶어서 몸도 마음도 더 잘 가꾸게 되니까요. 그래서 사랑하면 거울을 한 번이라도 더 보고, 세수도 전보다 더 깨끗하게 합니다. 만일에 내가 상대방보다 더 잘났다고 생각하면, 그럴 필요가 없을 거예요. 그러나 진짜 사랑을 하면요. 내가 상대방보다 커 보이는게 아니라, 상대방이 나보다 더 커 보입니다. 더 멋져 보이고, 더 아름다워 보입니다. 그래서 나도 상대방처럼 멋져 보이고 아름다워 보이기 위해서 자꾸 거울을 보고 몸도 마음도 가꾸게 되는 거예요. 혹시라도 상대방에게 내가 못나 보이는 것은 아닐까 해서 거울을 더 보고 세수도 더하죠. 그래서 사랑은요. 내가 작아지는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 앞에선 누구나 다 작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아무리 난폭한 사람도 정말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어린아이처럼 되는 거죠. 나를 낮춰야 사랑할 수 있고, 내가 커지면 사랑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자기를 한없이 낮추심으로 우릴 사랑하셨습니다. 우릴 사랑하시기 때문에 예수님은 종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리고 죽기까지 자기를 낮추셨습니다. 그리고 우릴 죄와 사망에서 건져 주님이 계신 저 높은 하늘나라에 오르게 하셨습니다. 주님이 낮아지심으로 우리가 이런 사람이 되었어요. 그래서 주님이 사랑하는 사람은요. 자기를 낮추는 사람입니다. 주님이 우릴 사랑하셔서 바보가 되셨듯이 우리도 주님을 사랑하는 바보가 되어 삽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